HOME > 커뮤니티 > 포토갤러리   
제 목 문수는 다시 잠들었다. 우리카지노 조회수 1
글쓴이 전시은 작성일 2022-06-24 (15:24:18)
첨부파일


수술 복장을 한 이들이 여기저기 돌아다닌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병원은 아니라는 점이다. 

병원 특유의 소독약 냄새가 안 났으니까. 수술 복장을 했다고 해서 수술을 하는 것도 아니었다.

반쯤 열린 문수의 눈에 그들의 손에 들린 주사기가 보였다. 그것을 보고 문수는 이곳을 어렴풋 짐작할 뿐이었다. 하지만 이내 그의 의식은 까마득히 멀어졌다.

문수는 다시 잠들었다. 우리카지노

떠지지 않는 눈을 억지로 떴으나 눈부신 빛에 의해 파르르 떨릴 뿐이었다. 

그 와중에 희미하게 외계인처럼 수술복을 입고 자신을 내려다보고 있는 몇 개의 시선들이 느껴졌다. 마치 눈앞에 안개가 낀 것처럼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결국 문수는 포기하고 눈을 감아버렸다.

하지만 눈을 감았음에도 주변 환경에 대한 인식은 시간이 흐를수록 점점 명확해져갔다. 

손과 발, 허리와 가슴 그리고 머리가 고정되어 있었다. 때로는 세워지고 때로는 눕혀진 상태였다.

주기적으로 주사기를 통해 무언가가 자신의 혈액을 타고 흘렀고, 그럴 때마다 자신은 몸부림을 치면서 의식을 잃었다 깨어나기를 반복했다.

‘임상실험.’




<p align="center"><a href="https://rajacasino88.net/">우리카지노</a> - 우리카지노</p><p><br></p>,


 
 
 
글쓴이 : 비밀번호 :   보안키 : "331687"  ==>  
 
 
  이전글 : 유산알약구매하는곳 낙태알약정품구입 (미소약국 톡”VP96 )
  다음글 : 한달도안된임신낙태(톡ID: DCM78)